커뮤니티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아내 머리를 감겨주며
곽유린 조회수:220 218.146.235.94
2018-03-31 19:07:05

어제는 아내가 한없이 울었습니다.아내의 어깨가 너무나 왜소해 보여서 힘을 주어 꽉 안아주었지만 아내는 숨이 넘어갈 듯 ´꺽꺽´ 소리를 내며 울었습니다

삶은 참 천국과 지옥 그 중간쯤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제 겨우 내 나이 서른 넷 그리고 26개월 된 아들, 사랑스런 나의 아내 그것이 제가 가진 삶의 전부이자 생의 활력소입니다. 그런 제 아내가 작년 여름 갑자기 쓰러져 병원데 입원을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병원 두 군데에서 검사를 했지만 결과는 아무 이상이 없다는 것으로 나왔어요.

그래서 저는 평소에도 아내에게 따뜻한 말은 커녕 늘 밉살맞은 누이처럼 참 많이도 아내 마음을 상하게 했습니다. 그래서 병원 문을 나서자마자 농담반 진담반으로 ˝이 IMF에 돈만 엄청 날렸제, 검사는 또 왜이리 복잡해? 당신은 밥만 줄여서 아랫배만 들어가면 모든 병은 사라질 거야 알아?˝라고 염장지르는 말만 했지요.

가뜩이나 내성적인 아내는 고개만 푹 숙이고 죄지은 사람 마냥 제 뒤를 졸졸 따라오다가 ˝여보. 배고파요 우리 무라도 먹고 가요˝라며 저를 붙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도 역시 회사 빼먹고 헛수고 한 것 같은 마음에 ˝집에 가면 밥통에 밥이 가득한데 지금 제 정신이야˝라고 쏘아 부쳤지요

그 뒤 아내는 시름시름 앓다가 큰 병원에서 대장암이란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아내의 그 똥배가 밥을 많이 먹어서 나온게 아니라 암세포가 자라고 있었기 때문이라니.....

저는 정말 나쁜놈입니다

그토록 아내를 사랑했으면서도 늘 아내에 대한 묘한 자격지심으로 아내를 힘들게 했습니다. 언젠가 아내는 ´아웃 오브 아프리카´에 나오는 남자 주인공이 여자 주인공의 머리를 감겨주는 장면이 너무도 인상적이었다며 저에게도 감겨 달라고 했습니다. 감상적인 아내를 탓하며 그냥 넘겨버렸지요. 그런데 며칠 전 아내의 머리를 감겨보니 참 탐스런 머리카락을 지녔더군요. 한번도 염색을 하지않은 새까만 머리에 유난히 많은 머리숱

˝여보 저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어요˝

아내가 죽는다는 생각은 꿈에도 생각한 적 없었는데 아내의 그말에 저는 불같이 화를 냈습니다 .

아내에 대한 화라기보다는 저에 대한 질책이었어요. 다행히 아내는 수술을 무사히 마쳤고 수술 결과도 좋아 건강을 되찾을수 있었어요. 의사 선생님도 천운이라는 말씀을 몇번이나 하시더군요. 하늘도 저의 아내를 버리지 않은걸 보면 아마 아내의 그 착한 마음씨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6개월이 지난 지금 아내는 다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재발 가능성이 너무 많은 병이라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어제 아내는 무서워서 삶이 힘겨워서 그토록 울었던 것입니다.

근데 밤새 설사약을 먹고 장을 비워야 하는 그 고통의 순간에도 아내는 ˝당신 빨리 자. 그래야 내일 출근하지˝라며 금새 울음을 그치더군요. 이렇게 사랑스러운 여자 보신적 있으세요?

오늘 아무 이상 없다는 결과를 받고 건강한 웃음으로 집에 들어올 아내를 생각하며 저는 새로 사다놓은 향수 샴푸를 만지작 거려봅니다. 오늘 아내가 들어오면 다시 한번 머리를 감겨 줄 생각이거든요

- 오미희의 ´우리는 무엇으로 사는 가´ 중에서-

........................................................................................................................................

댓글[0]

열기 닫기